제목 : 네명의 환락  


퇴근후 술을 한잔 하였다. 술도 깰겸하여 xxx에서 한시간정도 어느 유부녀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외국에 나간 이야기에서 야한 이야기 까지 나누고 결국
요즘 유행하는 스와핑에 대한 견해도 나누었다. 그런데 이여자는 자기 부부도
여기에 관심이 있고 자기는 남편 몰래 정사를 나누는 것보다는 남편에게
아리고 남편과 함께 하는 것이 좋다며 나의 의사를 물었다. 나는반신반의로
약속 장소를 정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저녁 침대에서 우리부부는 그것에 대한
견해를 나누었고 나가 보기로 하였다.
약속 시간 1시간전, 아내는 짧은 스커트에 브라우스를 입었고, 코트를 걸쳤다.
오늘따라 유난히 아내가 요염해 보였다. 약속 장소, 10분 늦게 약소한 부부가
들어와 나의 이름을 찾았다. 우리는 저녁 식사를 하며 그날의 이벤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고, 결국 실행에 옮기기로 하였다. 여자는 X지연,남자는
X창수 였다.우리는 한 호텔로 들어가 로비에서 맥주를 마셨고, 디럭스룸을
하나 잡아 열쇠를 가지고 올라갔다. 방안에 들오오자 모두가 약간은 어색한
기운이 감돌았다. 이윽고 적막을 깨고 창수가 말했다.
"자, 목욕들은 했을테니까, 먼저 신체 검사를 하죠?"
이들의 철칙은 청결이었다.
"둘다 성병에 걸린적은 없죠?"
우리는 모두 깨끗했다. 옷을 벗기가 쑥스러워 미적거리자 창수와 지연이가
먼저 옷을 벗기 시작하였다. 그들이 모두 나체가 되자 우리도 옷을 벗기
시작했고 이내 네명 모두 나체가 되었다. 창수는 아내를, 지연이는 나를
붙잡고 신체 검사가 시작됐다. 창수는 아내의 유방과 엉덩이 그리고 보지털을
어루만지며, 음흉한 미소를 지었고 이내 다리를 벌리고 아내의 보지를 만지기
시작했다. 아내의 보지에서 물이 나옴을 느끼며 지연의 자지를 만지는 손놀림
으로 자지가 일어서기 시작했다.창수는 아내의 보지를 손으로 헤집으며
아내의 보지를 음미하다가 손가락을 보지속에 넣고 움직이기 시작했다.
손가락이 보지속으로 들어가자 아내는 앝은 신음소리를 내뱉으며 몸을 떨기
시작했고 이를 지켜보며 지연은 나의 항문을 침을 발라가며 문지르다가
손가락을 항문속으로 집어 넣었다. 지연의 손가락이 들어오자 자지가 커지며
자지끝에서 맑은 물이 흘러 나오기 시작했다. 이물은 지연은 입으로 가져가
혀로 할기 시작했다. 창수는 곧 손을 빼고 이상이 없다며 시작하자고 말했고
우리는 각자 침대에 여자를 눕히고 애무를 시작했다.
창수는 아내의 유두를 손가락으로 비틀며 강한 자극을 주었고 이자극에 맞추어
아내는 엉덩이를 돌리기 시작했다.
"아~아아.."
아내의 신음소리, 창수는 이소리에 힘입어 유방을 꽉 잡고 주물르며. 다른 쪽
유방에 입을 가져가 아내의 유방과 젖꼭지를 물기 시작했다. 한손이 아내의
보지에 닺자 아내는 다리를 꼬기 시작했고 아내의 사타구니에서는 연신 맑은
보지물이 흐르기 시작했다. 지연의 보지는 참으로 물이 많았다. 손이 보지에
닺자 어느새 질퍽한 물이 손가락을 적히고 손의 움직임에 맞추어 보지물의
마찰음이 들리기 시작했다. 창수는 나를 바라보며,
"지연이 보지 어때요? 물이 많지요? 빨아보면 맛도 좋아요, 빨아 보세요"
말을 마치고 창수는 거세게 아내의 다리를 쫙 벌리고 보지에 입을 가져가
흐르는 보지물을 맛있게 먹기 시작했다.
"윤경이 보지물이 죽이는데.."
"여보 좋아? 나도 좋아, 윤경이 보지좀 오늘 마구 죽여줘?"
지연이 코소리를 내며 흐느끼며 말했다.
"당, 당신도 좋아요? 맘껏 즐겨요"
아내의 목소리가 들렸다. 나는 지연의 다리를 어깨에 올리고 지연의 보짓살
사이로 혀를 넣고 마구 쑤시기 시작했다. 지연의 보짓물은 아내의 물맛 보다는
못하지만 그런대로 많았고 괜찮았다. 창수는 손가락을 아내의 보지속에
넣고 마구 쑤시기 시작했고 혀로 아내의 음핵을 빨기 시작했다.아내는 더이상
참기 어려워 하며 이상황속에 점점 빠져 드는 것을 느꼈다.
"아~아 몰라 조금 더~ 더 빨리 더 세게..."
아내의 외침에 창수는 더욱 빨리 손과 입을 놀렸고, 이내 아내의 몸에서 떨어져
담배를 피워물기 시작했다 그리고 아내에게 명령했다.
"이제 시작됐으니 반말하지?, 윤경이 자위 해봐? 어서"
아내는 나를 바라 보았다. 나는 고개를 끄덕이며 승낙을 했고 나도 담배를
물며 지연이에게 자위를 하라고 했다. 지연은 유방과 보지를 만지며 자위를
시작했고 입에서 연신 콧소리를 내며 몸을 꼬기 시작했다. 아내는 유두와
]보지를 만지며 가만히 자위를 시작했다 그러자 창수가 일어서며
"지금부터 명령에 복종하지 안으면 맞는 거야 알겠어? 자 좀더 진하게 해봐?"
창수는 지연을 쳐다보며 말했다
"너 일주일에 자위 몇번해?"
"일주일에 네번 정도.."
"자위 할때 뭐 가지고 하지?"
"손이나 자기가 사준 인조 성기로 해"
"무슨 생각을 하면서 하지?"
"모르는 이가 나를 강간하는 생각..."
"몇명이서 강간하면 좋겠어?"
"아주 많이..."
"좋아! 윤경이 일주일에 몇번이나 하지?"
아내는 대답을 안했다 그러자 창수는 아내의 다리를 들고 엉덩이를 손으로
때리기 시작했다 아낸 놀란 눈으로 나를 쳐다 보았지만 이내 내가 도와주지
안을 것을 알고 포기 한듯 대답 했다.
"하 ~ 한번..."
"정말야?'
"정말 한번정도 해요"
"뭐 가지고 해?"
"그냥 손으로..."
"인조 자지는 없나?"
"있어요"
"그럼 그것으로 하지 왜 안해?"
"그것은 진짜가 아니잖아, 부부가 섹스할때만 가끔 써요"
"무슨 생각을 하며 자위를 하지?"
아내는 잠시 망설이다 대답 했다.
"다른 2명과 섹스하는 생각..."
창수는 웃으며 다시 아내의 보지를 빨기 시작했다. 아내는 수치심도 잊고
다리를 벌리고 몸을 흔들기 시작했다. 창수는 아내의 입으로 자지를 가져가
빨라고 했다. 창수의 자지는 굵지는 안았지만 내자지보다 3센치는 길었다.
아내는 창수의 자지를 입으로 빨기 시작했다 아내의 입놀림에 맞추어 창수는
자지를 윤겨의 목구멍 깊게 삽입했고 아내는 구역질을 했다 그러나 창수는
계속 아내의 보지속에 혀를 넣고 빨고 있었고 보지물을 손가락에 묻히어
보지물로 번들거리는 아내의 항문속에 넣고 흔들기 시작했다.
지연은 내자지를 입에물고 마구 빨아대기 시작했다. 아내가 이렇게 색마라니
나는 멍해지는 느낌이 들었지만 이내 환락의 노예가 되고 말았다.
" 아~ 몰라 보지가 뜨거워 미치겠어"
지연은 나를 눕히고 위에 올라가 보지속에 자지를 꼿았다.
"앗 보지가 터질것같아, 아~ 몰~라"
나의 자지는 남들과 견주어 작지 않았고 굵기는 무척 굵은 편이었다.
창수는 다시 돌아 앉자 아애의 다리를 벌리고 보지를 쳐다보기 시작했다.
창수의 시선이 부끄러운지 아내는 눈을 감았고 창수는 아내의 보지를 보면서
"야 윤경이 보지도 만만치 안은데.보지가 벌렁이면서 물 나오는 것좀 봐"
"야 지연야 네보지보다 더 벌렁 거린다"
나는 창수를 바라보며 얘기 했다.
"어때 윤경이 보지 괜찮지? 보기보다 맛있다고"
"지연이 좀더 엉덩이를 돌려봐/"
나는 지연의 엉덩이를 손으로 때려 주기 시작했다 이손놀림에 맞추어
지연은 더욱 심하게 보지를 흔들어 대기 시작했다.
"아 죽겠네 자기 자지 진짜 굵네?"
아내는 지연을 바라보며
"어때요? 내 남편 자지 괜찮지요. 시간도 오래해요"
창수는 아내에게 다시 명령했다.
"보지를 움찔 거려봐 자기 보짓물이 마구 흐르게.."
아내는 아랫배에 힘을 주며 보지를 움찔거리기 시작했고 보지에서 연신 물이
흐르기 시작했다.창수는 자지를 꼬나잡고 아내의 음핵을 문지르며
"윤경이보지가 죽겠나보군 벌렁거리는게 조개가 벌렁이는 것 같아"
창수는 갑자기 자지를 아내의 보지 속으로 밀어 쳐넣었다
"아얏, 아~ 자궁이 송곳에 찔리는 것 같아. 아 ~ 아아"
우리의 신음 소리는 온방을 가득 메우기 시작했다. 창수의 섹스 기교는 가히
프로급이었다 아내를 뒤로 돌리고 엉덩이를 하늘로 치솟게 한후 한쪽 다리를
뒤로 하여 허리에 감고 한손으로 엉덩이를 찰싹 소리가 나게 때려 가며 아내의
보지를 마구 꼿고 있었다. 더이상 참을 수가 없었다. 나도 섹스라면 한기교
하는 몸 아닌가? 지연으ㅡ 옆으로 눕힌후 한쪽 다리를 구부려 유방에 붙이고
다른 다리를 펴게하여 자지를 보지에 꼿고 한손으로 엉덩이를 때리고 다른
한손으로는 유두를 비틀거나, 항문속에 넣고 흔들며 지연의 몸을 달아오르게
하기 시작했다. 이으고 창수의 신음소리,
"으~윽 미치겠다 윤경아 나,나~ 나올것 같다. 으~으윽"
"아~ 안, 안돼 조금만더 조금만 , 나도 쌀것 같단 말야..."
"아~ 아 나, 나와 찍~찍 "
창수의 허연 좆물이 아내의 보지속에서 폭발하듯 쏟아지기 시작했고, 이에
아내의 보지는 창수의 자지를 꽉 물고 몸을 떨기 시작했다. 싼 것이다.
사정을 한후 아내는 보지에서 흐르는 좆물을 닦을 생각도 않고 나를 바라보았다
창수도 담배를 피우며 우리를 지켜 보았다. 나는 더욱 힘있게 개선 장군인양
나의 정력을 자랑하며 지연의 보지를 쑤셔대기 시작했다. 그리고 지연을
뒤로 돌린후 개처럼 뒤에서 지연의 보지를 마구 쑤셔댔다. 지연의 보지물과
자지의 마찰음으로 온방은 맴돌았고 아내는 이를 바라보며 흐르는 보지의
정액과 함께 손으로 자위를 하기 시작했다. 다시 지연을 앞으로 눕히고
침대 모서리에 서서 지연의 다리를 보란 듯이 벌린후 지연의 보지가 팅팅
붓도록 세게 박아대기 시작했다.
"아~ 보지가 찌져질것 같아 몰라~"
"자 , 오늘 보지가 팅팅 붓게 박아 줄께"
창수의 말,
"지연이 좋겠다 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8      네명의 환락     2009-02-16   1955
87      남편이 옆방에 있어요     2009-02-13   2572
86      [1장]지하철화장실에서...     2009-02-11   1192
85      형수와 생긴일     2009-02-09   3030
84      내사랑 제제     2009-02-06   868
83      남동생     2009-01-28   2082
82      [7장]중년사내, 여자아이의 문을 열고...     2009-01-21   1887
81      [제 6장]중년사내, 여자아이를 수치심...     2009-01-21   2129
80      남녀공학     2009-01-20   966
79      5장[여자아이, 중년사내의 덫에 포획되...     2009-01-15   1638
  ㅣ 111213141516171819ㅣ